추천 아이템
  레홀스토어에..
전품목 15%할인
  너의, 나의 우..
그런 사람들이 있다. 어디가 ..
  프레스티지 자..
이번 시간에는 AV프로덕션 Pre..
  정액의 효능과..
강한 남성의 정액을 최소 1주..
팩토리_Article > 단편연재
Trailer, 나의 섹스 판타지  
0

영화 [20th century women]

나는요. 어릴 때부터 상상력이 풍부하다는 얘길 두루두루 들어왔어요. 독창적이라는 얘기도요. 그래서인지 어디를 가든 튀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것 같아요. 무리에 속하게 되면 거의 가장 먼저 각인이 되는 편이었어요. 그런데 성인이 되고 나서부터는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아요. 다양성의 세계에 살면서 우리는 전부 너나할 것 없이 무지개 같아졌거든요.(설령 누군가의 색과 빛이 모노톤의 할지라도요!)

부끄러운 얘기지만 사실은 20살, 21살까지는 그 사실이 퍽 힘들었어요. 이제는 더 내 나의 특별함이 빛을 발하지 않는 기분이랄까. 또, 남들은 저 멀리로 뛰어가는데 나만 혼자 멈춰서 주저앉은 기분. 혹은 퇴보하는 듯이. 이대로 도태되는 것은 아닐까 하고 두려워했던 적도 있어요. 떠올려보면 제가 사자인 줄 아는 아기 포메라니언이었을까 싶어요.

지금은요, 남들이 제각기 다른 빛을 뿜어주고 다른 색을 그려주어서 좋아요. 저마다의 개성을 구경하는 재미도 꽤 쏠쏠하고, 더 나아가 그들과 함께 어우러질 수 있음에 고맙기도 해요. 그치만 딱 하나, 마음껏 드러내지 못했던 것이 있는데요. 다름 아닌 나의 섹스 판타지에요. 지인들과 섹스 얘기를 일절 않고 사는 것은 또 아니지만 그래도 항상 뒤돌아서면 더 깊은 얘기가 고팠거든요.

더 궁금했고 더 나누고 싶었고 더 보여주고 싶었어요. 여기서라면 더 나눌 수 있지 않을까 해요. 욕심 부리자면 다른 이들의 무지개는 무슨 색인지 엿볼 수 있지 않을까, 내가 궁금해했던 것들을 채울 수 있지 않을까. 그래서 나는 내가 가지고 있던 것들을 가감없이 나누려고 합니다. 바로 나의 섹스 판타지.


1화 보기(클릭)

글쓴이 612
원문보기(클릭)
레드홀릭스
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
http://www.redholics.com
 
· 연관 / 추천 콘텐츠
 
    
-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.
클리핑하기  목록보기